충무공손 이두영화백(초대디지탈아트협회 회장)께서 평생동안 만드신 많은작품들을  JPG file 로 보관중인데 관심있는 종인들에게는 무료로(인쇄는 필요하신분이 출력할것)제공..

   
     
   
 
 

불초한 제가 대종회장에 취임하게 되어 당황스럽고 한편 송구합니다. 우리 문중이 대동보를 만들고 각종 문헌을 발간하는 등 공동체로서 눈뜨기 시작한 것은 17세기말, 18세기 초엽이라 생각합니다. 1712년(숙종 38) 「壬辰譜」가 처음 나오고 그 이전 1682년(숙종 8) 「德水李氏世稿」, 1686년(숙종 12) 「德水李氏世系列傳」이 출간되었으니 이때부터 우리 문중의 각 파가 서로 찾고 일가로서의 우의를 다져나가게 되었다고 생각됩니다.

두루 아는 바와 같이 우리 덕수이문은 개성 8백년동안 우리나라 역사무대에서 주류를 형성해온 명문입니다. 도학(道學)의 율곡선생, 무열(武烈)의 충무공을 위시하여 동악ㆍ택당공등 문원(文苑)의 종백(宗伯)들이 끊이지 않고 배출되어 우리 역사를 앞장서 이끌어 왔습니다. 특히 조선조 중ㆍ후기 3백년간에는 수많은 名卿將相들이 잇따라 출현하여 나라안의 갑족(甲族)을 이루었습니다.

그러나 이 시대에 우리 5만 종인들이 뒤돌아보고 앞날을 열어나가기 위해서는 이 같은 지난 역사속의 성세(盛世)만을 생각해서는 안됩니다. 지난날 성세 속에서 우리가 간과(看過)해서는 안될 것은 우리 선현들이 보여주었던 도덕적 책무와 희생정신입니다. 요즘 말하는 ‘노블리스 오블리주’란, 그 말이 생겨난 서양에서 뿐 만 아니라, 동양 특히 우리나라 역사에서 더욱 고양(高揚)되었던 도덕적 가치입니다. 충무공이 4백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새롭게 평가되고 세계적으로 숭앙의 대상이 되는 것은, 율곡선생이 4백년간 계속 도학의 종장(宗匠)으로 추앙받는 것은 그분들의 높은 벼슬이나 학문에만 그 원인이 있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일신의 안위(安危)를 돌보지 않고 나라에 몸 바치신 이들 선현들의 숭고한 공익적 책무와 희생정신에 있는 것입니다.

이밖에 우리문중의 많은 선현들은 이민족의 외침(外侵)이나 국난의 고비마다 그 역사의 현장에서 도덕적 책무를 다하는 수범을 보였습니다. 임진난 당시 충무공의 진중에는 조카 묵헌공(?軒公) , 강민공(剛愍公)도 함께 있었으며 우계공(雨溪公)은 전라감사로서 경상ㆍ충청의 연합군을 지휘했습니다. 옥산공(玉山公)도 괴산군수로서 왜군과 조우하여 많은 전공을 세웠습니다. 강민공은 이후 1627년 정묘호란때 의주부윤으로 사촌동생 藎과 함께 의주성이 떨어지자 분사(焚死)하였습니다. 이밖에 1728년(영조4) 李麟佐의 난때 순국한 충숙공(忠肅公 휘 弘茂)과 충민공(忠愍公 휘 鳳祥)을 필두로 일제의 침략 강점에 대항하여 독립운동에 몸바쳐 순국한 수많은 선현들이 계십니다.

오늘날 우리 문중이 함께 뒤돌아보고 5만 종인들과 후손들에게 펼쳐보아야 할 것은 바로 이같은 우리 선현들의 ‘노블리스 오블리주’ 정신입니다. 우리 선현들이 얼마나 현달했고 부귀공명을 누렸느냐하는 복고적인 회상이 아니라 그들이 나라가 위난(危難)에 처했을 때 어떻게 목숨을 바쳐 헌신했느냐 하는 숭고한 희생정신을 알리고 가르치는 일입니다. 지금 당장은 형세가 부쳐 감당할 수 없다 해도 언젠가 기회가 오면 우리 문중에서 역사적인 전통을 이어 나라를 구하고 사회발전에 헌신하는 도덕적 책무가 무엇인가를 후손들에게 가르쳐야 합니다.

5만 덕수이씨 종인여러분, 정유년을 맞이하여 가내 평안 하시옵고
만복이 깃들기를 진심으로 축원드립니다. 땅이 솟고 하늘이 열리어
5천년을 굳건히 흘러온 역사는 지금도 우리 앞에서 유유히 흘러가고
있습니다. 무릇 산천은 의구하되 인걸은 간데 없다하나 이는 삶의
무상함을 말하는 것 보다는 그 자취로 인해 성세함 느끼고자 함이였을
것입니다. 자취는 역사요 교훈이며 곧 긍지입니다. 이 같은 생각으로
올 정유년을 맞이하면서 구십을 바라보는 이 노구, 덕수인의 자긍심만
으로도 힘과 정열이 솟구치는 감회를 느낍니다.
산천은 의구하여 되새겨 보건대 정유재란(1597년)으로부터 420년 되는 해로 육갑으로 셈하여 일곱번째가 되는 정유년입니다. 이에 불멸이 되시었으며 민족의 성웅이신 충무공을 상기하며 새삼 긍지를 느끼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 덕수이문이 한반도의 갑족을 넘어 글로벌시대인 지금, 이미 세계인의 가슴에 새긴 충무공과 율곡선생의 명성을 비롯하여 당대 기라성같은 훌륭하신 선조분들의 덕으로 우리문중과 후손에게 자긍심과 긍지를 넘치게 하시었으나 작금에 와서는 그 명성이 가일층 이어지지 못하는 것 같아 문중의 노인으로서 일말의 소임을 소홀히 하는 것이 아닌가 심히 안타까운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과분하게도 여러모로 부족한 본인에게 문중에서 28대 회장으로 중책을 맡겨 주셨습니다. 그때 맡게되는 자리에서도 말씀드렸다시피 세가지의 기준으로 임해오고 있습니다.

성현 율곡선생의 동거계사에서도 말씀하신 첫째, 화목입니다.
이는 실천으로써만 이뤄지는 것으로 가족 친지는 물론 우리종인간의 친목과 우의를 도모하는 이해와 배려로 승조돈목이 실천되어야 할 것입니다.

둘째 기부문화를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가문엔 뜻이 있게 마련이며 그 뜻을 지키고 더 빛나게 계승 발전시켜 나가려면 혼자만의 일로서는불가한 일입니다. 이 또한 800년 우리 덕수이씨의 자부심과 긍지를 이제 한껏 살려 우리문중의 도약을 위해 모두가 참여하고 주고 받는 나눔을 실천해 가야 할 것입니다.

셋째 공선사후(公先私後)정신입니다.
조선사에서 매우 출중하셨던 선조분들의 칭송으로 자신만을 앞세울 것이 아니라 이웃과 종친과 사회를 먼저 생각하는 매사에 겸손함을 실천해야 한다고 여기고 있습니다. 이러한 마음가짐은 안으로 자신과 가정의 행복을 깃들게 할 것이며 밖으로는 훌륭하신 선조분들을 더욱 선양함과 동시에 사회에 크게 이바지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리라 여겨집니다.

바야흐로 이제 제4차 산업혁명이 도래하고 있습니다. 이즈음 사람보다는 인간이 개발한 기계문명의 메카니즘속에서 인종과 종족의 개념이 허물어져 가고 있다고는 하나 인류에 있어서 종족이란 투쟁속에서 영원불멸의 존재인 것입니다. 이에 우리 덕수이씨 종족의 온고지신의 터인 홈페이지가 잠시 동이 끊기었으나 이제 그 장을 다시 열게 되었습니다.

이 홈페이지는 단순한 문중의 소통만이 아니라 다른 종족과의 투쟁의 연장선에 있다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그러기에 문중의 연로하신 분들의 참여로 든든한 밑거름이 되었으면 합니다. 특히 청장년층의 선도로 이제 무성히 자라나는 보다젊은층의 종인 여러분들이 대거 참여하기를 바랍니다.

그리하여 덕수이씨 홈페이지로 말미암아 동맥과 같은 통신망으로 우리 덕수인의 자긍심이 한층 일맥상통 되어 소통의 장이 되도록 함과 동시에 덕수가문이 세상으로 나가는 문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더불어 이 민족의 중심이 되셨던 우리 선조분들의 위업과 정신을 이어받아 덕수이씨 문중의 심장이
요동칠 수 있도록 힘모아 중단 없는 노력을 해야 할 것입니다.

끝으로 남녀노소 종인여러분 모두가 참여하는 이 시대에 약동하는 우리 덕수이씨 위상을 이 자리를
빌어 기대해 봅니다.